칭기즈칸은 세계 역사를 바꾼 몽골 제국의 건국자입니다.



1206년 테무친이 칭기즈칸으로 추대 되면서 몽골 대제국의 역사가 시작되었으며,


1368년 주원장이 명나라를 건국하면서 몽골 세력은 장성 이북으로 밀려나게 됩니다.


14세기 중후반 몽골 제국은 붕괴되면서 쇠퇴하게 됩니다.


▶ 칭기즈칸 등장과 12세기의 몽골 상황 확인하기

▶ 몽골 화폐와 환율 알아보기



칭기즈칸, 테무친의 어린 시절



출처 : wikimedia



칭기즈칸의 어린 시절 이름은 보르지긴 테무친입니다.


테무친은 강철, 대장장라는 뜻으로 몽골 보르지긴 씨족 부족장 예수게이의 아들로 태어납니다.


예수게이가 타타르 부족과의 전투에서 사로잡은 족장의 이름을 따서 테무친이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테무친은 어린 시절 용기라트 부족의 보르테와 약혼을 올리게 됩니다.


테무친의 아버지 예수게이가 오랜 시절 동안 불화 관계에 있던 타타르족에 의해 독살을 당하게 되고,


어린 테무친에게 부족을 이끌 힘이 없다고 판단한 부족민들은 하나 둘씩 테무친을 떠나게 됩니다.  



테무친은 타이치우드족의 습격에 포로가 되면서 노예가 되어 어린 시절의 불행이 시작됩니다.  


테무친은 갖은 고생 끝에 포로에서 탈출하지만 추격대에 쫓기게 됩니다.


하지만 추격 대원 중 한 명인 치라운이 테무친을 못 본 척 눈감아 주어 살아나게 되고 테무친은 치라운을 따라가게 됩니다.  


치라운은 자신을 따라온 테무친을 도와주게 되고 후에 칭기즈칸의 수하가 됩니다.






테무친의 성장과 테무친의 참모들



테무친은 풀뿌리와 들쥐로 목숨을 연명하며 고난의 시기를 보냅니다.


점차 몽골 고원에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하며 자신의 세력을 규합하며 조금씩 성장하게 됩니다.


테무친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던 메르키트족은 테무친의 아내 보르테를 납치하지만,


테무친은 아버지인 예수게이와 의형제를 맺었던 케레이트족의 토그릴 완 칸에게 사정을 말하여 보르테를 찾아옵니다.


테무친은 결혼 예물인 모피를 토그릴 완 칸에게 선물했으며, 


토그릴 완 칸은 흩어져 있던 테무친의 부족민들을 모아주고 2만의 병력을 제공해 줍니다.



테무친의 사람들

 이름

 관계

 내용

 데이 세첸

 장인

 딸인 보르테와 테무친의 정혼 약속을 지키고 후원자의 역할을 함

 토그릴 완 칸

 예수게이의 의형제

 2만의 병력을 제공하며 흩어진 부족민들을 모아줌

 자무카

 어릴적 의형제

 테무친의 라이벌

 제베

 친위부대 누케르

 칭기즈칸을 암살하려던 적장에서 칭기즈칸의 장군으로 등용

 수부타이

 친위부대 누케르

 지략가, 전술형 장군



굽타산의 깃발 전투



출처 : wikimedia



테무친의 세력이 점점 커지기 시작하자 케레이트족의 완 칸의 아들들이 불안함을 느끼기 시작합니다.


결국 케레이트족과 자무카가 테무친을 배신하게 되며 칭기즈칸을 공격하게 됩니다.



일생의 최대 위기를 맞은 칭기즈칸은 한밤중에 대탈출을 시도하고 산악 지대에서 따라잡혀 전투로 이어지게 됩니다.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칭기즈칸은 망구트족의 전사에게 굽타산 위에 올라 칭기즈칸의 깃발을 꽂으라 명령합니다.


깃발은 칭기즈칸 부대의 사기를 끌어 올렸으며 결사항전을 이끌어 내는 중요한 요소가 됩니다.



비록 전투에서는 패배했지만 칭기즈칸 부대의 가능성과 서로간의 신뢰가 쌓이는 중요한 성과를 거두게 됩니다.


굽타산 전투는 강력한 몽골군 탄생의 밑거름이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