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참전으로 신교는 구교에게 승리를 쟁취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군사 개혁을 통해 신교 군대를 막강하게 재정비합니다.


신교군에게 처음으로 패배한 구교는 발렌슈타인을 다시 불러들이게 됩니다.


신교의 구스타프와 구교의 발렌슈타인이 전장에서 만나게 됩니다.


▶ 발렌슈타인 확인하기

▶ 브라이턴펠트 전투 확인하기

▶ 스웨덴 환율과 화폐 알아보기



브라이턴펠트 전투 이후 스웨덴 구스타프의 상황



브라이턴펠트 전투에서 구교의 틸리를 격파한 신교의 구스타프는 신교에게 첫 승리를 안겨주었지만,


본인의 영지가 아닌 독일의 땅에서 원정 전투를 하고 있다는 한계로 인해 더 이상 진격을 하지 못합니다.


또한 신교 작센의 게오르크가 브라이턴펠트 전투에서 구스타프를 지원하지 않은채,


전투에서 도망친 이력으로 게오르크에게 믿음이 사라진 것도 진격을 멈춘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구교인 프랑스의 지원을 받고 있었지만 강력한 스웨덴 군대를 확인한 프랑스는


스웨덴이 유럽 본토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을 견제하기 시작합니다.


구교와 신교의 대립과 연합, 음모와 계략 속에서 구스타프는 신교 연합을 결성하고,


독일 북부의 신교 동맹은 비교적 견고해지게 됩니다.





레흐강 전투



출처 : wikipedia



1632년 4월 신교인 구스타프의 군대와 구교인 틸리의 군대가 레흐강에서 결전을 벌이게 됩니다.


구교인 황제군의 명장 틸리는 수비하기 최적의 장소인 언덕 위에 진영을 꾸리고 방어선을 구축합니다.


이에 신교인 구스타프의 스웨덴 군은 경량포를 신속하게 전면 배치하며 구교를 압박하기 시작합니다.



신교의 군대는 틸리의 구교를 공격하기 위해서는 강을 건너 언덕으로 진격을 해야 했으며,


강을 건너야하는 절대적인 불리함 속에서 전투를 진행해야 했습니다.


강을 도하해야 하는 상황에 구스타프는 핀란드군 400명을 선발대로 보내 배를 이어 다리를 만들게 합니다.


핀란드군이 다리를 만드는 동안 스웨덴은 경량포로 다리 건너의 틸리군을 견제하였으며,


틸리군은 이를 효과적으로 저지하지 못한 채 스웨덴군이 강을 도하하는 것을 허용합니다.



구스타프의 신교 군대와 틸리의 구교 군대의 전투가 벌어지고,


전투 중 구교의 명장 틸리가 부상을 입으며 황제군은 퇴각하게 됩니다.


레흐강 전투는 스웨덴의 구스타프의 승리로 끝나게 되며 부상을 입은 틸리는 얼마 후 파상풍으로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발렌슈타인 황제군 총사령관 복귀와 뤼첸 전투의 시작



틸리를 잃은 황제군은 발렌슈타인을 황제군의 총사령관으로 임명합니다.


총사령관이 된 발렌슈타인은 구교 세력의 지원을 받으며 병력을 모아 전투에 대비하게 됩니다.


구교의 저돌적인 장군인 파펜하임의 합류로 발렌슈타인은 큰 힘을 얻게 됩니다.


구교는 발렌슈타인과 파펜하임의 2만 6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신교는 구스타프의 스웨덴군과 독일 북부의 군대 1만 8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전염병으로 군마의 70%를 잃은 구스타프는 결전을 미루고 후퇴를 했고,


후퇴 소식을 들은 파펜하임은 보급품 확보를 위해 라인 교구대에 5천의 기병대를 이끌고 출진하게 됩니다.


파펜하임의 5천의 기병대가 발렌슈타인군과 분리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구스타프는 후퇴를 멈추고


발렌슈타인을 공격하기 위해 되돌아오게 되고 뤼첸 마을에서 30년 전쟁의 가장 큰 전투인 뤼첸 전투가 시작됩니다.




구교와 신교의 전쟁에서 신교는 구교에게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합니다.



거듭되는 구교의 승리는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페르디난트에게 힘을 실어주게 되었으며


페르디난트는 발렌슈타인의 군대와 자금을 바탕으로 세력을 확장하려 합니다.


프랑스의 슐리외 추기경은 페르디난트와 발렌슈타인을 분열하게 만들었으며


발렌슈타인은 해임된 채 전선에서 이탈하게 됩니다.


이때 신교의 위기를 타파할 스웨덴의 구스타프가 등장하게 됩니다.


▶ 리슐리외 추기경 확인하기

▶ 발렌슈타인 확인하기

▶ 스웨덴 환율과 화폐 알아보기



스웨덴의 참전



1630년 스웨덴은 1만 3천명의 군대를 이끌고 독일 베를린의 우제돔에 상륙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해안에 상륙하여 해안 근처의 황제군을 몰아내며 거점 확보에 힘을 씁니다.


하지만 신교인 개신교들은 단합이 잘 되지 않았으며 스웨덴군이 상륙했음에도 중립을 표방합니다.



개신교 루터파의 최대 세력인 작센 선제후 요한 게오르크와 캘빈파였던 게오르크 빌헬름이 신교 연합에 가담합니다.


또한 구교였던 프랑스가 스웨덴에 5년간 군자금 지원을 약속하며 스웨덴은 힘을 얻게 됩니다.





마그데부르크



마그데부르크는 작센을 지나기 위한 주요 관문으로 황제군이 주둔하는 지역 근방이었습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마그데부르크를 점령하기 위해 사전에 신교도 봉기를 일으키며 준비를 했지만,


돌연 마그데부르크 점령을 포기합니다.


황제군의 명장 틸리의 부하인 파펜하임이 마그데부르크로 입성하게 되며 대약탈이 시작됩니다.


상업도시이자 공업도시였던 마그데부르크를 황제군의 거점으로 삼으려했던 틸리의 계획은 어긋나게 되며,


마그데부르크에서의 구교의 약탈은, 중립을 표방하던 신교 세력을 구스타프의 편에 서게 하는 계기가 됩니다.



라이프치히 탈환 작전, 브라이턴펠트 전투



출처 : wikipedia



파펜하임은 메르세부르크와 라이프치히를 차례로 점령하는 과정에 폭압적인 방법을 사용합니다.


이에 작센의 게오르크는 신교인 스웨덴의 편에 서게 됩니다.



라이프치히를 점령한 틸리의 군대와 라이프치히를 탈환하려는 구스타프와 작센 연합군은


라이프치히 북방 6km 떨어진 브라이턴 펠트에서 대치하게 됩니다.


신교 연합군은 2만 4천의 스웨덴군과 1만 8천의 작센군으로 구성되었으며 구교인 틸리군은 약 3만 5천의 병사가 있었습니다.



전투가 시작되자 틸리는 전통적인 테르시오 대형으로 진격하고 이에 놀란 작센군은 도망칩니다.


전투 경험이 많던 스웨덴군은 소형화 된 대포를 이용하여 테르시오 대형에 집중 포격을 가합니다.


또한 3열이 동시에 사격하는 전술을 사용하며 틸리군을 압박하기 시작합니다.



틸리의 군대는 스웨덴 군대의 공격에 와해되기 시작하고, 신교가 구교를 이기는 첫 전투로 막이 내립니다.


황제군의 피해는 막대했으며 군대의 80%가 사망하거나 포로가 됩니다.


틸리와 파펜하임 역기 부상을 당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작센의 게오르크를 절대 믿지 않게 됩니다.




구교와 신교의 다양한 문제가 얽혀 시작된 30년 전쟁은 점점 치열해집니다.



명장 틸리의 활약으로 보헤미아와 팔츠를 점령한 구교측 세력은


슈타트론 전투에서 신교 세력인 크리스티안을 궤멸시키며 승기를 잡습니다.


위기감을 느낀 신교 세력 중 덴마크군이 전쟁에 참여하면서 전쟁의 양상은 빠르게 변화하여 갑니다.


▶ 보헤미아-팔츠 전투 확인하기



덴마크의 참전



출처 : wikipedia



유럽 전역이 복잡하게 얽혀있던 당시 덴마크 역시 가만히 손 놓고 있을 수 만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덴마크의 왕이었던 크리스티안 4세는 홀슈타인의 영주이기도 했습니다.


북해를 오랫동안 지배하면서 신교의 중심세력이었던 크리스티안 4세는 


라인강 유역부터 북해로 이어지는 지역을 점령하면서 덴마크 왕국을 세울 꿈을 꾸고 있었습니다.



로마신성제국의 세력이 세력을 넓혀감에 따라 크리스티안 4세는 참전을 결정하게 됩니다.


덴마크의 참전으로 신교의 잔여 세력이었던 할버슈타인의 크리스티안과 용병 만스펠트가 다시 연합하게 됩니다.





발렌슈타인의 등장



출처 : wikipedia



덴마크의 참전으로 위기감을 느낀 구교에 보헤미안의 몰락한 귀족 출신인 발렌슈타인이 구원군으로 등장합니다.


뛰어난 사업 수단을 지닌 발렌슈타인은 돈은 많았지만 명성이 없었으며,


자신의 이름을 유럽에 알리고 싶은 욕망으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군수 공장을 운영하며 자신의 군대를 키우던 발렌슈타인은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페르디난트에게


군대를 인정받는 조건으로 자신의 군대를 이끌고 전쟁에 참여하게 됩니다.

 


데사우 다리 전투



독일과 오스트리아 국경 지역인 안할트 지역에서 전투가 벌어지게 됩니다.


구교의 발렌슈타인군 2만과 신교의 만스펠트 1만 5천의 군대가 데사우 다리에서 만나게 됩니다.



데사우에 먼저 도착한 발렌슈타인은 다리 건너편에 요새를 짓고 방어전에 돌입합니다.


병력도 적고 신교의 계속된 패배로 용병군의 입지가 낮아진 만스펠트는 요새 전면 돌파를 시도하는 모험을 하게 됩니다.


전투 경험이 없던 발렌슈타인을 무시한 만스펠트의 본진이 요새로 진격을 하고,


만스펠트는 데사우 다리 전투에서 4천명이 병사를 잃게 됩니다.


만스펠트는 전투에서 패전하며 유고슬라비아 지방으로 도주하게 됩니다.



루터 전투



출처 : wikipedia



발렌슈타인과 만스펠트의 데사우 다리 전투에서 구교의 발렌슈타인이 승리하며 만스펠트를 추격하기 시작합니다.


발렌슈타인은 만스펠트를 추격하며 같은 구교의 명장 틸리에게 약 4천의 병사를 지원해줍니다.


구교의 틸리와 신교의 덴마크 크리스티안 4세의 전투가 벌어지게 됩니다.


덴마크군은 작센군과 연합하여 틸리에 대항하지만 대포와 화약의 관리가 잘 되지 않은 덴마크군은 밀리게 됩니다.


틸리군은 반대로 대포와 화약의 관리가 잘 되어 있었으며 화약과 기병, 보병의 연합 전술로 신교 세력을 제압합니다.


작센군과 덴마크군은 큰 피해를 입으며 퇴각하게 됩니다.



데사우 다리 전투에 이어 루터 전투에서도 구교가 승리를 하게 되며, 


신교는 구교에 한 번의 전투에서도 승리를 하지 못하게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