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의 참전은 30년 전쟁의 새로운 국면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덴마크 역시 구교의 명장 틸리에게 무릎을 꿇으며 신교의 전세 역전에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독일에서 시작된 구교와 신교의 대립은 수 많은 이해관계가 실타래처럼 얽혀있었습니다.


유럽 전역의 국가, 왕, 귀족들의 갈등과 연합 


그리고 외교, 정치, 경제가 관계된 민감하고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 프라하 투척사건 알아보기

▶ 백산 전투 알아보기

▶ 데사우 다리 전투 확인하기

▶ 덴마크 환율, 화폐 알아보기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페르디난트의 독주



구교와 스페인의 지원을 받아 보헤미아 왕으로 등극했던 페르디난트 2세는, 


프라하 투척사건 당시 보헤미아에 부재중이었으며 


프라하 투척사건으로 보헤미아를 장악한 신교의 지원을 받은 프리드리히 5세가 보헤미아의 왕으로 추대됩니다.


신성로마제국의 황제가 마침 사망하게 되고 페르디난트는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로 추대됩니다.



황제가 되었지만 보헤미아의 왕 자리를 빼앗긴 페르디난트는 프리드리히 5세를 반역자로 규정하고,


본격적인 구교와 신교의 전쟁이 시작됩니다.


백산 전투를 시작으로 데사우 다리 전투와 루터 전투까지 신교는 구교에 단 한번도 승리를 쟁취하지 못한채


구교의 일방적인 승리로 모든 상황은 정리되는 듯 했습니다.



신교의 세력을 제압한 페르디난트는 1629년 토지 반환령을 명령하여 빼앗긴 카톨릭 교인들의 토지를 돌려받게 합니다. 


페르디난트의 토지 반환령은 경제 공황을 야기시키게 되고 유럽의 혼란을 야기시킵니다.


할베르슈타트 교구에 자신의 아들을 임명하는 등 자신의 측근들을 구교 세력의 중심에 임명하기 시작합니다.



페르디난트는 북이탈리아까지 진출하며 스페인과 이탈리아, 프랑스와 갈등에 불을 지폈으며


독단적인 결정과 배후의 세력인 발렌슈타인에게 의지하는 언행은 선거후들이 등을 돌리게 되는 원인이 됩니다.





프랑스 리슐리외 추기경



출처 : wikipedia



페르디난트의 세력을 견제하고 배후의 인물인 발렌슈타인을 제거하기 위해 프랑스의 리슐리외 추기경이 움직입니다.


프랑스의 주교이자 실권자였던 리슐리외 추기경은 발렌슈타인이 페르디난트를 부추겨


프랑스나 스페인과 같은 강력한 전제적 황제가 된다면 프랑스에 큰 위협이 될것임을 우려했습니다.


리슐리외 추기경은 선거후의 배후에 자신의 세력을 심어 발렌슈타인을 몰아내기 위한 여론을 조성합니다.



페르디난트는 발렌슈타인의 군대와 돈을 이용해 독일에 대한 의존도를 벗어난 자신의 왕국을 건설하려 했으며,


발렌슈타인은 페르디난트를 이용해 독일내에서의 자신의 입지를 굳건히 하려고 했습니다.



구교인 카톨릭 국가였던 프랑스의 리슐리외는 신교를 지원하게 되고 구교의 분열이 시작됩니다.


이러한 상황에 독일 제후들과 막시밀리안이 연합하여 페르디난트를 압박하게 되고,


페르디난트는 결국 막시밀리안을 선택하며 발렌슈타인을 해임하게 됩니다.



페르디난트의 구교 세력은 약화되기 시작했으며, 강력한 신교의 스웨덴군이 등장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