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 투척 사건으로 구교와 신교의 본격적인 전쟁이 시작됩니다.



정치, 경제, 사회의 전반적인 개혁과 변화로 인해 유럽은 혼란의 시기였으며,


특히 경제적 이익을 둘러싼 대립은 신교과 구교의 대립으로 대변되게 됩니다.


독일에서 발단이 되었지만 유럽 전체의 연합과 갈등으로 번져나가게 됩니다.


▶ 프라하 투척사건 알아보기



프리드리히 5세



출처 : wikipedia



프라하 투척사건으로 3명의 구교 장관들이 창밖으로 내던짐을 당하게 되고 간신히 살아남아 탈출하게 됩니다.


프라하 투척사건 당시 보헤미아의 왕이었던 페르디난트 2세는 보헤미아에 없었으며,


신교의 반란으로 보헤미아 왕의 자리는 다시 공석이 됩니다.



라인 팔츠 지역의 신교측 선제후였던 프리드리히 5세는 보헤미아를 노리고 있었는데,


보헤미아 신교 세력의 지원을 받아 공석이 된 보헤미아 왕으로 추대됩니다.


프리드리히 5세의 아내는 영국의 공주였는데 신교의 지지를 받고 있던 영국은, 


구교인 스페인과 로마신성제국을 견제하기 위해 팔츠와 혼인 동맹을 맺고 있었습니다.



당시 네덜란드는 스페인의 지배를 받고 있었으며 끊임없이 저항하고 있었습니다.


영국은 네덜란드의 바다 건너편에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에 네덜란드가 스페인의 완전한 지배를 받게 된다면,


영국 역시 스페인의 위협을 받아야 했기 때문에 


스페인이 네덜란드로 이동하는 중요 내륙 거점 지역인 팔츠 지역을 지원해야 했습니다.



보헤미아 역시 오랫동안 구교의 탄압을 받던 상황에서 신교인 팔츠와 영국에 의지하는 것이 이득이라 생각했고,


이러한 이유가 신교 세력인 팔츠의 프리드리히 5세를 보헤미아 왕으로 추대하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프리드리히 5세가 보헤미아의 왕으로 추대된 지 이틀 후 신성로마제국의 황제가 사망하고,


보헤미아의 왕이었던 페르디난트 2세가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로 등극하게 됩니다.





보헤미아-팔츠 전쟁, 백산 전투



출처 : wikipedia



신성로마제국의 새로운 황제이자 이전 보헤미아의 왕이었던 구교의 페르디난트 2세


팔츠의 왕이자 현재 보헤미아의 왕인 신교의 프리드리히 5세의 피할 수 없는 전쟁이 시작됩니다.



보헤미아의 팔츠군과 제국군의 독일 작센 바이에른군의 보헤미아-팔츠 전쟁의 서막이 열리게 되며,


팔츠를 노리는 스페인과 스페인에 맞서 독립을 쟁취하려는 네덜란드의 전쟁 역시 서막이 열리게 됩니다.



1620년 프라하의 빌라 호라에서 구교와 신교의 전쟁인 백산 전투가 시작됩니다.


신교의 보헤미아 군대와 팔츠 군대, 만스펠트의 용병대, 영국 1개 연대의 1만 5천명의 병력과


구교의 작센 군대, 신성로마제국 군대, 동유럽 기사 용병대의 2만 5천명의 병력이 전투를 시작합니다.


구교는 창병과 총병이 섞인 테르시오 대형을 사용하여 신교를 압박했으며,


1622년 바덴의 프리드리히는 빔펜 전투에서 구교의 틸리와 격전을 벌이게 됩니다.



언덕 위에 진을 친 프리드리히는 마차를 이용해 방어벽을 쌓았지만,


강력한 구교의 테르시오 대형과 필드 캐논으로 신교를 격파합니다.


틸리는 프리드리히를 격파하고 신교 세력인 크리스티안군을 마인강에서 습격합니다.



신교 세력인 프리드리히와 크리스티안은 전쟁에서 패하고, 


용병 대장인 만스펠트를 따라 이동하다가 용병군의 계약이 만료되자 자연적으로 해산되었으며,


1622년 프리드리히의 신교 세력인 팔츠는 틸리에 의해 함락됩니다.



구교의 제국군은 보헤미아와 팔츠를 모두 점령하며 승리로 전쟁을 마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