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기 초 코르테스는 멕시코 지역의 아즈텍 문명을 발견하고 정복합니다.



신세계에서 모험과 부를 찾으려 했던 유럽에 아즈텍 문명 정복의 소식이 퍼지게 되고,


수 많은 탐험가들은 남아메리카의 탐험에 발을 들이게 됩니다.


수 차례의 탐험 끝에 1532년 잉카 북쪽의 한 도시에 스페인 탐험가들이 상륙하게 됩니다.


▶ 아즈텍 문명, 멕시코 환율과 화폐 알아보기



잉카인과 유럽인의 만남



바다에 떠 있는 산에서 내려온 흰 피부의 사람들을 본 잉카인들은 그들을 이라 생각했습니다.


잉카인들은 처음에 서양인들을 흰 피부의 뿔 없는 사슴을 타고 천둥 소리가 나는 막대기를 들었다고 묘사했으며, 


뿔 없는 사슴은 말을, 천둥 소리가 나는 막대기는 총이었습니다.


외부와의 접촉이 없었던 잉카인들은 갑작스럽게 밀려들어오는 서양인들에 의해 전염병에 노출되고


특히 천연두는 잉카인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게 됩니다.


천연두는 잉카 황제까지 사망에 이르게 하며 다음 황제의 자리를 이을 피의 전투가 이어집니다.





아타우알파 황제



출처 : wikipedia



형제끼리의 피의 전투에서 아타우알파가 승리하며 잉카 제국의 황제에 오르게 됩니다.


아타우알파 황제는 전쟁에서의 승리 후 잉카 제국의 수도로 입성하던 중 스페인 사람들과 마주하게 됩니다.


이들은 몇 년 전 잉카 제국을 발견했고, 자신들을 신이라 여기며 금 세공품을 바치던 잉카를 정식으로 정복하기 위해,


피사로 일행이 제대로 된 원정대를 꾸려 돌아온 스페인 사람들이었습니다. 



아타우알파 황제와 스페인의 피사로 일행은 정식 회담을 결정하고 회담 장소에서 만났지만,


스페인 병사가 말을 타고 아타우알파 황제에게 돌진하는 액션을 보이자 전쟁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돌칼과 돌도끼를 무기로 사용하고 있던 잉카의 병사들은,


철갑옷과 철칼로 중무장된 스페인 병사들에게 상대가 되지 않았습니다.



총과 대포를 처음 접한 잉카 병사들은 혼비백산하여 도망가는 와중 밟혀죽는 일도 발생하게 됩니다.


200명 정도의 스페인 일행은 4,000명의 잉카 병사들을 죽이는 동안 단 한 명의 희생자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아타우알파 황제의 병력이 약 10만 정도였다고 하는데, 잔인한 살육전이 지속되며 아타우알파가 생포되서야 전쟁이 끝납니다.



정복 당한 잉카 제국



출처 : wikipedia



잉카 제국은 너무나도 손 쉽게 스페인 일행에게 정복당하게 됩니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양 측이 사용하던 무기에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잉카 제국은 흑요석을 이용한 돌칼과 돌창이 주요한 무기였으며,


스페인 일행은 철갑옷과 철칼로 중무장하였고 화승총과 석궁, 대포, 말을 사용했습니다. 



전투 방식에도 차이가 있었는데 칼로 가볍게 손발을 공격하여 전투 불능을 만들던 스페인 일행과는 달리


잉카 제국은 사람을 때려 제압하는 방식으로 힘이 과도하게 많이 들고 쉽게 지치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잉카는 스페인 일행에 비해 압도적인 병력을 보유했지만 결과적으로 약 200명의 스페인 일행에게 제압당하게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