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만 제국의 지중해를 향한 야욕은 수 많은 전쟁을 일으킵니다.



로도스 공방전으로 유럽의 기사단을 물리친 오스만 제국은,


이 후 기사단이 정착한 몰타를 공격하지만 몰타를 점령하지 못한 채 후퇴하게 됩니다.


베네치아의 키프로스섬을 반환하라는 오스만의 요구에 유럽의 국가들은 연합군을 창설하게 되고,


오스만과 유럽 연합 사이의 지중해 패권을 둔 16세기 최대의 해전 레판토 해전이 벌어집니다.


▶ 로도스 공방전 확인하기

▶ 몰타 공방전 확인하기

▶ 오스만 제국 확인하기

▶ 악티움 해전 확인하기



레판토 해적의 시작, 북쪽 해전



출처 : wikipedia



1571년 오스만과 유럽 연합이 과거 악티움 해전이 벌어졌던 레판토 서쪽 해안에서 만나게 됩니다.


첫 해전은 연안 가까이에 주둔한 북쪽의 함대들로부터 시작됩니다.



베네치아의 바르바리고와 오스만의 마호메트 시로코가 전투를 시작합니다.


베네치아 함대가 오스만 함대를 둘러싸려고 하자 오스만 함대도 베네치아 함대를 감싸려고 이동하였으나


오스만 함대가 연안쪽으로 날개를 펼치면서 육지와 베네치아 함대 사이에 압착 당하게 됩니다.


이어 백병전이 시작되었고 베네치아 함대의 지휘관 바르바리고가 얼굴에 화살을 맞고 전투 불능의 상황이 됩니다.


베네치아의 차석 지휘관의 활약으로 베네치아군은 위기를 모면하게 됩니다.


오스만 함대의 지휘관 시로코 역시 부상을 당하게 되고 차석 지휘관이 부재했던 오스만군은 우왕좌왕하게 됩니다.


백병전에서 밀린 오스만군은 육지로 퇴각하게 되지만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됩니다.





레판토 해전의 중앙 전투



출처 : wikipedia



교황과 베네치아 연합군의 지휘관 돈 후안과 오스만의 알리파샤의 중앙 전투가 시작됩니다.


양 군의 함선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뒤따르던 함선들의 공격이 시작되고, 


양 측의 사령관이 모두 출동하는 치열한 백병전이 시작됩니다.


처음에는 오스만군이 밀어부쳐 돈 후안의 함선까지 올라타 공격을 하지만 화승총에 밀려 후퇴하게 되고


기세가 오른 연합군이 오스만의 함선에 올라타 오스만의 총지휘관 알리파샤를 사살하며 전세를 역전시킵니다.


알리파샤가 전사한 후 사기가 떨어진 오스만군은 풍비박산이 납니다.



레판토 해전의 남쪽 전투



출처 : wikipedia



레판토 남쪽은 제노바의 안드레아 도리아와 오스만의 울리치 알리가 맞붙게 됩니다.


북쪽과 중앙 전투와는 다르게 남쪽은 유럽 연합군이 오스만군에게 밀리고 있었습니다.


유럽 연합군의 16척의 배가 오스만에 포위되어 백병전이 시작되었고 수적으로도 열세인 상황이었습니다.



유럽 연합군의 배에 오스만군이 진입하기 시작했으며 


그 중 한 척의 배의 선장이 자신의 배의 화약고를 터트리며 자폭을 하게 됩니다.


북쪽과 중앙 전투에서 승기를 잡은 것을 확인한 지원군 스페인 함대는 남쪽을 지원하게 되고,


오스만군은 전투에서 패한 채 후퇴하게 됩니다.



레판토 해전 결과



오스만군은 갤리선 118척이 침몰되고 117척이 연합군에 나포되면서 오스만의 해군이 와해됩니다.


오스만 제국은 레판토 해전의 패배로 팽창을 멈추게 됩니다.


유럽 사회에서는 더 이상 오스만 제국이 두려움의 대상은 아니었으며,


개방적 정책과 다양성을 인정하며 무역으로 대 제국을 건설한 위대한 나라로써 인식되기 시작합니다.



레판토 해전이 끝난 후 유럽 연합군은 다시 와해되었으며,


베네치아는 적이면서 파트너였던 오스만 제국과 강화 협정을 맺게 됩니다.



당시 유럽의 최강국이었던 스페인은 신항로를 개척하며 세계로 뻗어나가게 됩니다.


유럽의 무역 중심지가 지중해에서 대서양으로 바뀌게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