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차 로도스 공방전은 오스만 제국의 승리로 끝이 납니다.



오스만 제국의 술탄 슐레이만 1세는 로도스섬을 점령하면서 지중해로 뻗어나갈 수 있는


해양 거점을 마련하는 중요한 업적을 달성하게 됩니다.


1522년 자신들의 본거지인 로도스섬을 오스만 제국에게 빼앗긴 로도스 기사단은,


1523년부터 1530년까지 유럽 여러 지역을 떠도는 떠돌이 신세로 전락합니다.


▶ 로도스 공방전 확인하기

▶ 카르타고 확인하기

 


기사단의 몰타 정착



1530년 신성 로마 제국의 카를 5세 황제는 기사단에게 몰타 영지를 수여합니다.


몰타는 이탈리아의 남부 시칠리아 남쪽에 자리한 섬이었습니다.


몰타는 농사를 지을 수 없는 척박한 환경의 땅을 가지고 있었으며,


카를 5세 황제는 스페인 왕국의 국왕이기도 하였는데 기사단을 몰타에 정착하게 한 데에는 다른 의도가 있었습니다.



몰타는 위치상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지중해의 가운데 자리하고 있어


무역의 거점인 동시에 유럽과 소아시아 아프리카를 잇는 주요 길목이었습니다.


기사단은 몰타섬을 수여 받는 조건으로 매년 매 1마리를 시칠리아 부왕에게 바치고,


북아프리카 연안에 위치한 스페인령을 방어해야 했습니다.





오스만 제국의 상황



출처 : wikipedia



당시 북아프리카는 오스만 제국의 슐레이만 1세의 영향하에 있었습니다.


팽창을 거듭하던 오스만 제국은 이집트와 알제리까지 진출하며 아프리카에서의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었습니다.  



몰타섬은 동지중해에서 서지중해로 넘어오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었으며,


주요 무역 거점인 시칠리아, 밀라노, 나폴리로 가기 위한 거점지였습니다.


옛 북아프리카의 카르타고 영토를 점령한 오스만 제국은 지중해로 나가기 위해 몰타를 수중에 넣어야 했습니다.


육지와 바다에서 신성로마제국과 오스만 제국의 전쟁은 피할 수 없었습니다.



오스만 제국은 당시 프랑스와 동맹을 맺고 있었는데, 당시 프랑스 국왕 프랑수아 1세는 카를 5세에게 밀려


신성로마제국의 황제가 될 수 없었으며, 이로 인해 오스만 제국과 동맹을 맺습니다.


유럽은 구교와 신교의 대립으로 종교 개혁까지 일어나며 매우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었으며,


이러한 상황은 슐레이만 1세로 하여금 세계 군주의 꿈을 꾸게 합니다.



몰타 공방전



출처 : wikipedia



복잡한 상황속에 몰타는 유럽에게는 오스만 제국의 지중해 진출을 막아야 하는 최전선의 방어선이 됩니다.


로도스섬에서의 패배를 다시 겪지 않기 위해 몰타 기사단은 철옹성의 요새를 다시금 구축합니다.


로도스 공방전 당시 전투에 참여 했던 라발렛이 몰타 기사단의 단장이 됩니다.


오스만 제국은 기병 6천, 예니체리 7천을 포함한 총 3만명의 군대를 이끌고 몰타로 진격합니다.


이미 오스만 제국과의 전투 경험이 있던 라발렛은 성벽 보완, 민가 철거 등 완벽한 대비를 하고 있었으며


몰타가 함락된다면 유럽 전체가 위험한 상황임을 알고 있던 유럽의 각 국가들은 지원병을 보내기 시작합니다.



오스만 제국의 몰타섬 포위 공격은 성 엘모에서 시작되며, 이것은 전쟁에서 패하는 큰 원인이 됩니다.


오스만은 몰타섬의 주요 요새인 성 안젤로와 성 미카엘을 놔두고 외곽 요새인 성 엘모를 우선 공격했으며


이곳에서 시간을 허비하는 동안에 유럽 지원군이 몰타로 도착하게 됩니다.


또한 오스만의 명장 투르구트가 뒤늦게 도착하여 지원에 나섰지만 성 엘모에서 전사하게 됩니다.



오스만은 성 엘모를 힘겹게 점령하고 본 요새인 성 미카엘로 돌진했지만,


스페인 구원군의 도착과 몰타 기사단의 활약으로 오스만군은 거의 전멸하게 됩니다.



몰타 점령에 실패한 오스만 제국은 퇴각할 수 밖에 없었으며 지중해 패권이 약화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