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십자군 전쟁으로 십자군은 예루살렘을 탈환합니다.



팔레스타인과 소아시아에는 십자군 국가가 세워졌으며


예루살렘으로 성지 순례를 오는 유럽인들이 증가하며 십자군 왕국은 번성하기 시작합니다.


십자군의 예루살렘은 기독교와 이슬람교 등 수 많은 종교들이 공존하는 화합 정책을 펼치게 됩니다.


하지만 기독교 세력과 이슬람 세력의 충돌은 지속적으로 이루어 지고 있었습니다.


성지 순례를 오는 유럽인들과 상인들을 게릴라 전술로 약탈하는 이슬람 세력이 늘어갔으며


기독교 세력은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적 초월의 기사단이 등장합니다.


▶ 1차 십자군 전쟁 확인하기



이마드 앗딘 장기의 에데사 함락



출처 : wikipedia



이슬람 세력 내에서도 수니파와 시아파의 갈등은 지속적으로 이어집니다.


이러한 시기에 이슬람의 걸출한 영웅 이마드 앗딘 장기가 등장하게 됩니다.



이마드 앗딘 장기는 시리아 북부부터 수니파의 모든 세력을 통합합니다.


세력이 커진 장기는 1144년, 3만 대군을 이끌고 십자군의 에데사 탈환에 성공하게 됩니다.


예루살렘을 정복한 후 약 50년간의 평화로운 시기를 보내던 십자군은, 


전투에 능한 기병 3만 대군을 이끌고 에데사로 진격한 이슬람 군대를 막을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습니다.


공성전이 어려운 에데사에서 장기는 땅굴을 파서 성 안으로 돌진하는 전략으로 에데사를 함락시켰으며,


에데사에서는 끔찍한 학살이 시작됩니다.



장기의 에데사 함락은 이슬람 세력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이슬람 세력의 통합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2차 십자군 결성



에데사가 함락되자 유럽인들은 위기감을 느끼기 시작하며 교황 에우제니오 3세의 호소로 2차 십자군이 결성됩니다.


독일의 콘라트 3세, 프랑스의 루이 7세, 영국의 에티엔 등 다수의 귀족과 사제들이 참가하게 됩니다.


하지만 2차 십자군은 한 겨울에 터키를 통과하는 루트로 진격을 하게 되고,


식량 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은 2차 십자군은 전투 식량을 모두 소비하며 시작부터 삐걱거리게 됩니다.



하틴의 뿔 전투



출처 : wikipedia



하틴 지역의 두 개의 사화산 사이에 위치하여 하틴의 뿔이라 불리는 이 지역에서


십자군과 살라딘 군대의 대규모 전투가 벌어집니다.



십자군은 중무장 기사 1,200명이 동원되는 등 십자군 사상 최대의 규모를 자랑했습니다.


아랍군 역시 비슷한 규모의 군대가 파병되었으며 다양한 용병군들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당시 십자군을 이끌던 는 전투 경험이 부족한 상황이었으며 이로 인해 물이 없는 하틴에 진을 치게 됩니다.


물 부족과 체력 고갈로 십자군은 거의 전투 불능의 상황에까지 이르게 되고, 


이를 확인한 이슬람의 살라딘은 새벽 기습을 감행하여 십자군을 전멸시키게 됩니다.



하틴의 뿔 전투로 살라딘은 이슬람의 영웅으로 부각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