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 전쟁은 유럽의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전쟁을 말합니다.



백년 전쟁은 잉글랜드 왕국과 프랑스 왕국 사이의 프랑스 왕위 계승 문제가 발단이 됩니다.


프랑스와 잉글랜드의 귀족들은 혈연 관계로 복잡하게 얽혀 있었으며,


또한 영토 분쟁으로 인해 지속적인 갈등과 대립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1337년부터 1453년까지 약 100년 동안 끊이지 않았던 분쟁들을 통틀어 백년 전쟁이라 하며,


유럽 기사 계급 최고의 전성기이자 쇠퇴기로 접어드는 중요한 시점이기도 합니다.



백년 전쟁 시작 전의 상황



노르망디의 공작이었던 윌리엄 1세는 잉글랜드의 국왕이자 프랑스 국왕의 신하이기도 했습니다.


유럽은 중세 봉건제도잉글랜드의 국왕은 잉글랜드 왕국의 군주이자 프랑스 왕국의 신하라는 이중 지위를 갖고 있었습니다.


당시 스코틀랜드의 남부부터 피레네 산맥의 북부를 아우르는 잉글랜드 왕국은,


오늘날의 영국과 프랑스 북서부의 노르망디 지역을 영토로 하고 있었습니다.


잉글랜드는 노르망디 왕조가 성립되면서 프랑스의 영토를 일부분 차지하고 있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잉글랜드 국왕의 영토가 프랑스 국왕의 영토보다 많아지는 상황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잉글랜드와 프랑스 사이에는 분쟁이 끊이지 않게 됩니다.





백년 전쟁의 발단



출처 : wikipedia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끊임없는 영토 분쟁 중 가스코뉴 지방의 지배권에 분쟁이 생기게 됩니다.


가스코뉴는 프랑스내의 영국 영토로 유럽 최대의 포도주를 생산하는 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이었습니다.


당시 가스코뉴에서 생산되는 포도주로 발생되는 세금이 영국 전체의 세금보다 많았습니다.



또한 노르망디 북서부에 위치한 플랑드르 지방의 지배권에도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게 됩니다.


플랑드르 지방은 영국이 양모를 수출하여 직조하는 직물 생산의 핵심지역이었습니다.


프랑스는 이에 플랑드르 지방에 과도한 세금을 징수하였으며 플랑드르는 영국과의 동맹을 통해 프랑스를 견제하려 합니다.



이러한 다양한 문제들이 얽혀 백년 전쟁이 시작되게 됩니다. 



백년 전쟁의 시작



출처 : wikipedia



프랑스 카페왕조의 샤를 4세가 후계자 없이 사망하게 됩니다.


당시 잉글랜드 왕국의 왕이었던 에드워드가 프랑스 카페왕조의 후계자임을 주장하고 나섭니다.


영토 분쟁에 후계자 갈등이 겹치며 백년 전쟁이 시작됩니다.



영국의 에드워드 3세는 플랑드르에 양모 공급을 중하며 프랑스 수출을 금지합니다.


플랑드르는 영국의 편에 서서 프랑스에 대항하게 됩니다.


플랑드르 곳곳에서 반란이 시작되며 플랑드르 백작이 퇴출되게 됩니다.



에드워드 3세는 이 틈을 타 안티오크에 상륙하고 프랑스 군을 피해 빈 도시 약탈을 시작합니다.


프랑스 군과 잉글랜드 군의 정규군이 정식으로 만나 전투를 벌이기 전까지,


지역 위주의 작은 전투가 벌어지며 전쟁의 열기는 고조되기 시작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