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는 크레시 전투에서 프랑스에 대승을 거둡니다.



크레시 전투의 승리로 그 기세를 이어 칼레까지 점령하는데 성공을 거둡니다.


조직력이 강하고 팀플레이에 능한 농민 평민들로 구성된 잉글랜드군은, 


프랑스의 최신 설비로 중무장한 기사단에 연전연승을 거둡니다.


▶ 크레시 전투 알아보기

▶ 백년 전쟁의 시작 알아보기



푸아티에 전투



출처 : wikipedia



크레시 전투와 칼레 전투 이후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년 전쟁잠시 중단됩니다.


전쟁으로 인한 양국의 재정 악화와 페스트의 유행이 그 원인이었습니다.



1355년 잉글랜드 에드워드 3세의 아들인 흑태자 에드워드가 남프랑스를 침입하며 프랑스 장 2세와 전투를 벌이게 됩니다.


흑태자는 크레시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전술을 그대로 사용하였으며,


프랑스 기사단의 말들이 집중적으로 롱보우의 공격을 받으며 기사단이 활약을 할 수 없게 만듭니다.


프랑스군은 말을 버리고 언덕에 진을 친 잉글랜드군을 향해 두 발로 전진하지만,


무거운 갑옷과 언덕길을 오르는 행군은 프랑스군을 지치게 만듭니다.


잉글랜드군의 롱보우는 푸아티에 전투에서도 큰 활약을 했으며 장 2세는 포로로 잡히게 됩니다.



푸아티에 전투의 패배는 프랑스에 큰 손실을 가져다 줍니다.


장 2세의 석방을 위해 프랑스는 나라 전체의 1년치 수익의 두 배인 300만 크라운을 준비해야 했으며,


프랑스로 돌아온 장 2세는 자신의 몸값을 다 지불할 수 없음에 다시 영국으로 돌아옵니다.  


장 2세는 영국에서 사망합니다.





프랑스 샤를 5세 즉위



출처 : wikipedia



장 2세의 죽음으로 프랑스에서는 샤를 5세가 즉위합니다.


샤를 5세는 프랑스 내치에 주력하는 동시에 아키텐 귀족을 선동하여 영국에 반기를 들게 합니다.



잉글랜드의 흑태자 동생 존과 프랑스 샤를 5세의 전투가 시작됩니다.


프랑스 샤를 5세는 바다 건너 프랑스로 들어온 잉글랜드군을 격퇴하고,


카스티야 해군과 연합군을 결성하여 해전의 강자 영국해군을 격파합니다.


또한 영국군에게 빼앗겼던 프랑스의 영토를 되찾아오게 됩니다.



영국과 프랑스는 1375년 휴전 협정을 체결합니다.



잉글랜드 와트 타일러의 난



출처 : wikipedia



잉글랜드의 와트 타일러의 난은 농민의 대봉기 사건을 일컫습니다.


1340년대 페스트가 번지고 백년 전쟁으로 인해 과다한 세금이 농민들에게 부과되면서 원성이 높아져 갑니다.


1381년 잉글랜드 왕실의 관리인이었던 존 뱀프턴이 미납된 인두세를 걷으려 하면서 봉기가 시작됩니다.



농민 봉기는 전국적으로 급속하게 퍼졌으며 와트 타일러가 이끄는 봉기군이 런던으로 진격합니다.


당시 잉글랜드의 국왕이었던 리처드 2세는 농민들의 요구를 대부분 들어주기로 약속합니다.


리처드 2세와 타일러의 회담에서 리처드 2세의 수행원들이 타일러를 암살하며 농민군과의 약속을 철합니다.


반란군은 대부분 죽임을 당하면서 와트 타일러의 난은 끝나게 됩니다.



잉글랜드 와트 타일러의 난으로 잉글랜드 사회는 불안정했으며,


이를 틈타 프랑스는 잃었던 영토를 재탈환하며 전세를 역전시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