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와 호라즘 정복을 마친 칭기즈칸은 금나라 정벌에 착수합니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군대로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차지하기 위한 야망이 꿈틀댑니다.


어느 방향으로 가든지 1년이 걸리는 땅을 자식들에게 남겨주려는 칭기즈칸은


금나라 정벌을 준비하던 중 자신의 죽음이 다가왔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서방 진출의 주요 거점이었던 서하인을 몰살하라는 유언을 남긴 칭기즈칸은 평소 적대적이었던 서하를 


지구상에서 완전히 멸함으로써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서하 지역을 베이스캠프로 확보하려는 의도로 추정됩니다.


▶ 서하 정복과 호라즘 정복 확인하기

▶ 칭기즈칸, 테무친의 성장 확인하기





몽골 금나라 정벌



출처 : wikipedia



1211년에 시작된 금나라 정벌은 칭기즈칸이 죽을때까지 지속되었으며, 1234년이 되어야 마침표를 찍게 됩니다.


칭기즈칸의 몽골 통일 전, 몽골족을 가혹하게 억압했던 금나라를 치기 위해 남송에 동맹을 제안합니다.


금나라에 밀려 남쪽으로 쫓겨났던 남송에게는 몽골군의 제안이 매우 반가웠습니다.



몽골군은 1213년에 허베이성의 선화를 정복하고 산서성의 태원과 린펀을 차례로 정복합니다.


이후 하북과 산둥 평원을 가로질러 하간과 제남을 정복하게 됩니다.


그리고 북경으로 진격하여 북경을 포위하고 공격하던 중 금나라의 화의를 받아들여 막대한 전쟁배상금을 받고 물러납니다.



금나라는 북경을 버리고 개봉으로 천도하게 되고 몽골군은 다시 북경을 공격하여 함락시킵니다.


칭기즈칸은 금나라의 정벌을 완성하지 못하고 죽었지만 칭기즈칸의 후계자인 톨루이가 1234년 정복을 마무리합니다.



수많은 전투 중 가장 중요한 전투는 삼봉산 전투로 몽골군이 금나라의 주력군을 격파한 전투입니다.


보병과 기병의 연합 전술에 능하고 유목 생활을 했지만 농경 생활에도 적응이 빨랐던 금나라의 여진족은,


금나라의 건국과 중국 대륙을 차지한 후 쇠락의 길을 걷게 되며 용맹한 기운마저 잃어가게 됩니다.



1234년 금나라는 몽골과 남송의 연합군에 의해 대패하고 금나라의 황제 애종은 도망친 후 자살하게 됩니다.



이로써 금나라는 멸망하게 됩니다.  

 


몽골 남송 정벌



출처 : wikipedia



칭기즈칸의 막내 아들인 툴루이의 아들인 쿠빌라이, 칭기즈칸의 손자인 쿠빌라이가 남송 정벌에 착수합니다.



몽골에 투항한 남송의 장군 유장은 양양성을 먼저 공격한 후 배를 타고 수도로 진격하라는 조언을 하고


몽골군은 한족 출신의 수군을 동원하여 양양성을 포위한 후 공격하게 됩니다.


양양성과 번성을 포위하여 공격하면서 동시에 수군을 양성하여 대륙 정벌을 차근히 준비해 나갑니다.


번성을 함락시킨후 회회포를 설치해 양양성을 포격하였으며 


고립무원이 된 양양성의 수비 대장 여문환이 몽골군에 투항하면서 양자강 일대의 군벌 라인이 모두 항복하게 됩니다.



약 50여 년간의 남송의 항거는 끝이 나게 되고 몽골군의 승리로 막을 내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