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참전으로 신교는 구교에게 승리를 쟁취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군사 개혁을 통해 신교 군대를 막강하게 재정비합니다.


신교군에게 처음으로 패배한 구교는 발렌슈타인을 다시 불러들이게 됩니다.


신교의 구스타프와 구교의 발렌슈타인이 전장에서 만나게 됩니다.


▶ 발렌슈타인 확인하기

▶ 브라이턴펠트 전투 확인하기

▶ 스웨덴 환율과 화폐 알아보기



브라이턴펠트 전투 이후 스웨덴 구스타프의 상황



브라이턴펠트 전투에서 구교의 틸리를 격파한 신교의 구스타프는 신교에게 첫 승리를 안겨주었지만,


본인의 영지가 아닌 독일의 땅에서 원정 전투를 하고 있다는 한계로 인해 더 이상 진격을 하지 못합니다.


또한 신교 작센의 게오르크가 브라이턴펠트 전투에서 구스타프를 지원하지 않은채,


전투에서 도망친 이력으로 게오르크에게 믿음이 사라진 것도 진격을 멈춘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구교인 프랑스의 지원을 받고 있었지만 강력한 스웨덴 군대를 확인한 프랑스는


스웨덴이 유럽 본토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을 견제하기 시작합니다.


구교와 신교의 대립과 연합, 음모와 계략 속에서 구스타프는 신교 연합을 결성하고,


독일 북부의 신교 동맹은 비교적 견고해지게 됩니다.





레흐강 전투



출처 : wikipedia



1632년 4월 신교인 구스타프의 군대와 구교인 틸리의 군대가 레흐강에서 결전을 벌이게 됩니다.


구교인 황제군의 명장 틸리는 수비하기 최적의 장소인 언덕 위에 진영을 꾸리고 방어선을 구축합니다.


이에 신교인 구스타프의 스웨덴 군은 경량포를 신속하게 전면 배치하며 구교를 압박하기 시작합니다.



신교의 군대는 틸리의 구교를 공격하기 위해서는 강을 건너 언덕으로 진격을 해야 했으며,


강을 건너야하는 절대적인 불리함 속에서 전투를 진행해야 했습니다.


강을 도하해야 하는 상황에 구스타프는 핀란드군 400명을 선발대로 보내 배를 이어 다리를 만들게 합니다.


핀란드군이 다리를 만드는 동안 스웨덴은 경량포로 다리 건너의 틸리군을 견제하였으며,


틸리군은 이를 효과적으로 저지하지 못한 채 스웨덴군이 강을 도하하는 것을 허용합니다.



구스타프의 신교 군대와 틸리의 구교 군대의 전투가 벌어지고,


전투 중 구교의 명장 틸리가 부상을 입으며 황제군은 퇴각하게 됩니다.


레흐강 전투는 스웨덴의 구스타프의 승리로 끝나게 되며 부상을 입은 틸리는 얼마 후 파상풍으로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발렌슈타인 황제군 총사령관 복귀와 뤼첸 전투의 시작



틸리를 잃은 황제군은 발렌슈타인을 황제군의 총사령관으로 임명합니다.


총사령관이 된 발렌슈타인은 구교 세력의 지원을 받으며 병력을 모아 전투에 대비하게 됩니다.


구교의 저돌적인 장군인 파펜하임의 합류로 발렌슈타인은 큰 힘을 얻게 됩니다.


구교는 발렌슈타인과 파펜하임의 2만 6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신교는 구스타프의 스웨덴군과 독일 북부의 군대 1만 8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전염병으로 군마의 70%를 잃은 구스타프는 결전을 미루고 후퇴를 했고,


후퇴 소식을 들은 파펜하임은 보급품 확보를 위해 라인 교구대에 5천의 기병대를 이끌고 출진하게 됩니다.


파펜하임의 5천의 기병대가 발렌슈타인군과 분리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구스타프는 후퇴를 멈추고


발렌슈타인을 공격하기 위해 되돌아오게 되고 뤼첸 마을에서 30년 전쟁의 가장 큰 전투인 뤼첸 전투가 시작됩니다.




구교와 신교의 전쟁에서 신교는 구교에게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합니다.



거듭되는 구교의 승리는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페르디난트에게 힘을 실어주게 되었으며


페르디난트는 발렌슈타인의 군대와 자금을 바탕으로 세력을 확장하려 합니다.


프랑스의 슐리외 추기경은 페르디난트와 발렌슈타인을 분열하게 만들었으며


발렌슈타인은 해임된 채 전선에서 이탈하게 됩니다.


이때 신교의 위기를 타파할 스웨덴의 구스타프가 등장하게 됩니다.


▶ 리슐리외 추기경 확인하기

▶ 발렌슈타인 확인하기

▶ 스웨덴 환율과 화폐 알아보기



스웨덴의 참전



1630년 스웨덴은 1만 3천명의 군대를 이끌고 독일 베를린의 우제돔에 상륙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해안에 상륙하여 해안 근처의 황제군을 몰아내며 거점 확보에 힘을 씁니다.


하지만 신교인 개신교들은 단합이 잘 되지 않았으며 스웨덴군이 상륙했음에도 중립을 표방합니다.



개신교 루터파의 최대 세력인 작센 선제후 요한 게오르크와 캘빈파였던 게오르크 빌헬름이 신교 연합에 가담합니다.


또한 구교였던 프랑스가 스웨덴에 5년간 군자금 지원을 약속하며 스웨덴은 힘을 얻게 됩니다.





마그데부르크



마그데부르크는 작센을 지나기 위한 주요 관문으로 황제군이 주둔하는 지역 근방이었습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마그데부르크를 점령하기 위해 사전에 신교도 봉기를 일으키며 준비를 했지만,


돌연 마그데부르크 점령을 포기합니다.


황제군의 명장 틸리의 부하인 파펜하임이 마그데부르크로 입성하게 되며 대약탈이 시작됩니다.


상업도시이자 공업도시였던 마그데부르크를 황제군의 거점으로 삼으려했던 틸리의 계획은 어긋나게 되며,


마그데부르크에서의 구교의 약탈은, 중립을 표방하던 신교 세력을 구스타프의 편에 서게 하는 계기가 됩니다.



라이프치히 탈환 작전, 브라이턴펠트 전투



출처 : wikipedia



파펜하임은 메르세부르크와 라이프치히를 차례로 점령하는 과정에 폭압적인 방법을 사용합니다.


이에 작센의 게오르크는 신교인 스웨덴의 편에 서게 됩니다.



라이프치히를 점령한 틸리의 군대와 라이프치히를 탈환하려는 구스타프와 작센 연합군은


라이프치히 북방 6km 떨어진 브라이턴 펠트에서 대치하게 됩니다.


신교 연합군은 2만 4천의 스웨덴군과 1만 8천의 작센군으로 구성되었으며 구교인 틸리군은 약 3만 5천의 병사가 있었습니다.



전투가 시작되자 틸리는 전통적인 테르시오 대형으로 진격하고 이에 놀란 작센군은 도망칩니다.


전투 경험이 많던 스웨덴군은 소형화 된 대포를 이용하여 테르시오 대형에 집중 포격을 가합니다.


또한 3열이 동시에 사격하는 전술을 사용하며 틸리군을 압박하기 시작합니다.



틸리의 군대는 스웨덴 군대의 공격에 와해되기 시작하고, 신교가 구교를 이기는 첫 전투로 막이 내립니다.


황제군의 피해는 막대했으며 군대의 80%가 사망하거나 포로가 됩니다.


틸리와 파펜하임 역기 부상을 당하게 됩니다.


스웨덴의 구스타프는 작센의 게오르크를 절대 믿지 않게 됩니다.




덴마크의 참전은 30년 전쟁의 새로운 국면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덴마크 역시 구교의 명장 틸리에게 무릎을 꿇으며 신교의 전세 역전에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독일에서 시작된 구교와 신교의 대립은 수 많은 이해관계가 실타래처럼 얽혀있었습니다.


유럽 전역의 국가, 왕, 귀족들의 갈등과 연합 


그리고 외교, 정치, 경제가 관계된 민감하고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 프라하 투척사건 알아보기

▶ 백산 전투 알아보기

▶ 데사우 다리 전투 확인하기

▶ 덴마크 환율, 화폐 알아보기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페르디난트의 독주



구교와 스페인의 지원을 받아 보헤미아 왕으로 등극했던 페르디난트 2세는, 


프라하 투척사건 당시 보헤미아에 부재중이었으며 


프라하 투척사건으로 보헤미아를 장악한 신교의 지원을 받은 프리드리히 5세가 보헤미아의 왕으로 추대됩니다.


신성로마제국의 황제가 마침 사망하게 되고 페르디난트는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로 추대됩니다.



황제가 되었지만 보헤미아의 왕 자리를 빼앗긴 페르디난트는 프리드리히 5세를 반역자로 규정하고,


본격적인 구교와 신교의 전쟁이 시작됩니다.


백산 전투를 시작으로 데사우 다리 전투와 루터 전투까지 신교는 구교에 단 한번도 승리를 쟁취하지 못한채


구교의 일방적인 승리로 모든 상황은 정리되는 듯 했습니다.



신교의 세력을 제압한 페르디난트는 1629년 토지 반환령을 명령하여 빼앗긴 카톨릭 교인들의 토지를 돌려받게 합니다. 


페르디난트의 토지 반환령은 경제 공황을 야기시키게 되고 유럽의 혼란을 야기시킵니다.


할베르슈타트 교구에 자신의 아들을 임명하는 등 자신의 측근들을 구교 세력의 중심에 임명하기 시작합니다.



페르디난트는 북이탈리아까지 진출하며 스페인과 이탈리아, 프랑스와 갈등에 불을 지폈으며


독단적인 결정과 배후의 세력인 발렌슈타인에게 의지하는 언행은 선거후들이 등을 돌리게 되는 원인이 됩니다.





프랑스 리슐리외 추기경



출처 : wikipedia



페르디난트의 세력을 견제하고 배후의 인물인 발렌슈타인을 제거하기 위해 프랑스의 리슐리외 추기경이 움직입니다.


프랑스의 주교이자 실권자였던 리슐리외 추기경은 발렌슈타인이 페르디난트를 부추겨


프랑스나 스페인과 같은 강력한 전제적 황제가 된다면 프랑스에 큰 위협이 될것임을 우려했습니다.


리슐리외 추기경은 선거후의 배후에 자신의 세력을 심어 발렌슈타인을 몰아내기 위한 여론을 조성합니다.



페르디난트는 발렌슈타인의 군대와 돈을 이용해 독일에 대한 의존도를 벗어난 자신의 왕국을 건설하려 했으며,


발렌슈타인은 페르디난트를 이용해 독일내에서의 자신의 입지를 굳건히 하려고 했습니다.



구교인 카톨릭 국가였던 프랑스의 리슐리외는 신교를 지원하게 되고 구교의 분열이 시작됩니다.


이러한 상황에 독일 제후들과 막시밀리안이 연합하여 페르디난트를 압박하게 되고,


페르디난트는 결국 막시밀리안을 선택하며 발렌슈타인을 해임하게 됩니다.



페르디난트의 구교 세력은 약화되기 시작했으며, 강력한 신교의 스웨덴군이 등장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