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사르의 후계자 옥타비아누스가 로마의 초대 황제로 등극합니다.



로마의 원로원은 옥타비아누스에게 존엄한 자라는 뜻의 아우구스투스라는 칭호를 수여합니다.


아우구스투스가 통치하던 시기부터 로마를 팍스 로마나 기간이라고 부르며,


기원전 27년부터 180년까지의 시대를 뜻합니다.


이전까지의 영토 확장 전쟁과 내전이 빈번하게 일어나던 시기와는 달리,


팍스 로마나 시대는 약 200년간의 로마 평화 시기를 의미합니다.


▶ 카이사르 성장 학인하기

▶ 옥타비아누스 확인하기



팍스 로마나 시대 이후



출처 : flickr



팍스 로마나 시대 이후 황실의 근위대가 황제를 결정할 수 있는 권력을 쥐게 됩니다.


약 50년 동안 20명이 넘는 황제가 교체되었으며 황제의 자리를 두고 입찰 경쟁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돈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황제가 될 수 있었으며 로마 내부는 혼란에 빠지게 됩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외부의 이민족들이 로마를 침략하기 시작합니다.


동쪽에서는 사산조 페르시아가 북쪽에서는 슬라브족과 게르만족이 로마를 노리고 있었습니다.


로마 제국은 넓은 영토로 인해 이민족의 침략을 효율적으로 방어할 수 없었으며 이것은 가장 큰 문제이기도 했습니다.





동로마 제국, 비잔티움 제국의 시작





로마는 넓은 영토를 효율적으로 통치하기 위해 로마를 동로마와 서로마로 나누기로 결정합니다.



330년 로마의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현재 터키이스탄불을 콘스탄티노플이라 명하고,


비잔티움 제국의 새로운 수도로 정하게 됩니다. 비잔티움 제국은 동로마입니다.


▶ 터키 환율, 화폐, 역사 확인하기



395년 로마의 테오도시우스 황제가 동로마와 서로마를 구분합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동로마 제국 역시 로마 제국으로 불렸으며 주변의 나라들도 로마 제국으로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오늘날 동로마 제국과 서로마 제국으로 구분하는 것은 편의상이며 서유럽 중심의 역사관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서로마 제국의 멸망



동로마 제국의 콘스탄티노플은 동서 무역의 중심지로, 


그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단기간에 유럽 전체 국가 중 가장 부유한 도시로 성장하게 됩니다.


그에 반해 서로마 제국은 쇠락의 길을 걷게 됩니다.


콘스탄티노플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었지만 로마 제국의 수도는 이탈리아 반도에 위치한 로마라는 인식으로 인해


서로마 제국으로의 이민족들의 침략이 끊이지 않습니다.


동로마 제국으로 침략하던 이민족들 역시 동로마 제국을 침략하지 않는 대가로 돈을 지불받고,


서로마로 진격해 서로마를 침략하게 됩니다.



군기마저 약해진 서로마 제국은 게르만족을 용병으로 채용하고 있었는데


이것 역시 서로마 제국이 멸망하는 큰 이유가 됩니다.


로마군의 절반 가량이 용병군이었으며 점점 치솟는 용병들의 몸값은 로마 재정 파탄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476년 서로마는 고트족 오도아케르에 의해 멸망하게 됩니다.



과거 로마 제국의 영광은 사라지고 동로마 제국, 비잔티움 제국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 Recent posts